유빗 파산, 수 억원 잃은 투자자 "보상 어떡해?"...가상화폐 거래소 경고등
상태바
유빗 파산, 수 억원 잃은 투자자 "보상 어떡해?"...가상화폐 거래소 경고등
  • 오준석 기자
  • 승인 2017.12.20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 파산 / 사진 = 뉴시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유빗이 해킹으로 파산절차를 밟게 된 가운데 투자자 손실 문제가 대두됐다.   유빗 측은 고객들의 손실 보전에 대해서 우선 잔고의 75%를 지급하고 나머지는 보험과 자산 매각 등을 통해 보상한다는 입장이다.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은 19일 해킹으로 인한 손실 때문에 거래를 중단하고 파산 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연이은 해킹으로 손실을 감당하지 못한 유빗은 170억원 규모의 가상화폐를 도난당했다고 밝히면서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다.

유빗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 오전 4시 35분 해킹으로 인해 코인 출금지갑에 손실이 발생했다. 손실액은 전체 자산의 약 17%”라고 전했다. 이후 유빗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코인과 현금 입출금을 정지했다.  

그러나 현재 가상화폐 거래는 금융업이 아닌 일반 상품의 거래이기 때문에 금융위나 금감원 등이 이를 살피거나 대처 방안을 구상하지는 않고 있다. 이에 투자자의 손액에 대해서는 일반 회사와 마찬가지로 파산하면 법원이 결정하게 된다.

정부는 거래소 파산 및 해킹에 대한 사후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방침이며 이는 지난 13일 내놓은 가상화폐 규제안의 경우 사전적 조치에 해당한다.

오준석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88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