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노화도, 이 바다에 인생의 모든 것을 걸었다 (인간극장)
‘인간극장’은 노화도 입도 3년이 지난 지금, 양식장의 ‘에이스’로 불리는 조상현-신은진 씨 부부의 이야기를 담은 ‘으랏차차 그 섬에서 살아남기’가 전파를 탄다.

‘인간극장’에 땅끝 마을에서도 뱃길로 35분을 달려야 만날 수 있는 섬, 노화도에서 조상현(42)-신은진(39) 씨 부부와 삼 남매의 사연을 전하는 ‘으랏차차 그 섬에서 살아남기’ 편이 방송된다.

이번주 KBS 1TV ‘인간극장’은  ‘맨땅에 헤딩’하는 심정으로 섬 살이를 시작했다는데. 노화도 입도 3년이 지난 지금, 상현 씨는 양식장의 ‘에이스’로 불리고, 노화읍 수산업 경영인 연합회 사무국장에 선출된 이야기를 담은 ‘으랏차차 그 섬에서 살아남기’가 전파를 탄다.

새해 1월 1일 ‘인간극장-으랏차차 그 섬에서 살아남기’ 1부가 방송된다. 땅끝 마을에서도 배로 삼십여 분. 상현 씨는 이 머나먼 섬, 노화도에 제발로 들어왔다.

남편만 믿고 섬 생활을 택한 아내, 은진 씨. 낯선 땅에서 살아남기 위해 삼남매 육아와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고군분투 중이다. 오늘도 바다로 출근하는 상현 씨. 매달아놓은 가리비를 확인하려는데... 그물이 보이지 않는다!

땅끝 마을에서도 뱃길로 35분을 들어가야 닿는 섬, 노화도. 이 머나먼 곳을 제 발로 들어온 육지 가족이 있다

바로 조상현(42)-신은진(39) 씨 가족. 평탄했던 육지의 생활을 정리하고 3년째, 부부는 섬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남편은 연애할 때부터 유달리 바다를 좋아했다. 회사 다니면서도 틈만 나면 바다로 가더니, 결국 귀어를 선언했다.

‘한두 달 낚시나 실컷 하다 오겠지’ 싶었건만... 남편의 의지는 강했고 결국, 은진 씨는 갓 태어난 셋째 아이까지 등에 업고 남편이 있는 섬으로 갔다.

인생 2막의 시작! 낯선 땅에서 열심히 시작해보자 다짐을 했는데 예상하지 못한 복병을 만나고 말았다.

외지인에게는 쉽게 허락되지 않는 바다. 하지만 퇴로는 없었다. 상현 씨는 불러주는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가 바다 일을 배웠고 은진 씨도 생계에 보탬이 되고자 일을 시작했다.

오전에는 전복을 팔고, 낮에는 빵을 굽고 아이들을 재운 뒤에는 서류 정리 아르바이트까지-섬 최고의 ‘아르바이트의 여왕’이 되었다.

2018년, 남쪽 바다에 새해가 밝았다! 무럭무럭 자란 아이들처럼 부부의 노력도 조금씩 결실을 보인다. 오랜 기다림 끝에 중고 양식장을 얻게 된 상현 씨. 가리비가 잘 자라고 있나- 가두리 안을 둘러보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그물이 보이지 않는다!

지치고 힘들 때, 현실의 벽 앞에 무너질 때...가족들은 전망대에 올라 외친다. ‘우리 가족은 할 수 있다!’ 수평선 너머로 떠오른 해처럼 우리에게도 쨍하고 해 뜰 날이 올 거라, 행복의 주문을 걸어본다.

노화도 입도 3년이 지난 지금, 이 바다에 인생의 모든 것을 걸었다는 ‘인간극장-으랏차차 그 섬에서 살아남기’ 1부는 무술년 1월 1일 오전 7시 50분 KBS 1TV 방송.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