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영화 1987의 실존인물 여상규 의원, 당시 사건 질문에 "웃기고 앉아있네"

1987년 6월 항쟁을 그린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이 개봉 33일 만에 7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서울대생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을 다룬 '1987'이 화제인 가운데 고문 기술·설계자 및 그 배후를 다룬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가 주목 받고 있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의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사라진 고문 가해자들' 편의 시청률은 8.5%를 기록했다.

9.8%를 찍은 지난주 방송보다는 1.3%포인트 떨어졌지만, 동시간대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고수했다.

특히 이날 방송으로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각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등에 오르며 네티즌의 뭇매를 맞고있다.

여 의원은 판사로 재직 당시 서울시경 정보과에서 대공업무에 종사했던 석달윤 씨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간첩 조작사건'에 연루됐던 석씨는 20년 가까운 감옥살이 후 무죄를 받았다.

하지만 여 의원은 이날 방송 중 제작진과 전화 인터뷰에서 "재심 제도가 있는 이상 무죄를 받을 수도 있겠다"라는 시큰둥한 반응과 "재판을 한 두 번 하는 것도 아니고 매주 한 10건 정도씩 한다. 1년 이상 지난 건 기억 못한다"고 발언했다.

이어 제작진이 "당시의 1심 판결로 한 명의 삶이 망가졌는데 책임을 못 느끼시느냐"라는 질문에 "대답할 게 별로 없다. 웃기고 앉아 있네 이 양반 정말"라며 전화를 끊어버리며 공분을 사고있다.

이에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상규 의원 및 관련자 처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빗발치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