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홍콩 비상'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 114명, 애,어른 없어...백신 재고 바닥

홍콩에서 독감이 유행하며 올해 들어 어린 2명을 포함한 1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현지보도에 따르면 새해 들어 독감으로 위독한 상황에 처했던 성인 환자의 수는 201명에 달하며 이 중 112명이 사망했다. 11명의 어린이 환자가 위중한 상태고, 2명이 사망했다

성인 환자와 어린이 환자를 모두 합해 새해 들어 독감으로 사망한 환자의 수가 총 114명에 달하며, 이는 최근 홍콩에서 심각하게 유행했던 2014~2015년 겨울의 사망자 수보다 많다. 당시 독감으로 성인 환자 103명이 사망했지만 어린이 환자 중 사망자는 없었다.

올해는 특히 'B형 독감'에 걸린 환자의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B형 독감에 걸린 환자들은 발열, 기침, 콧물, 호흡곤란부터 시작해 합병증이 발생하는 경우 폐렴과 가슴막염으로 번져 생명이 위독해지는 상황에 이른다.

이와 같은 독감이 심각하게 번지면서 병원마다 백신 예방접종을 하려는 사람들이 몰려 백신 재고가 바닥을 드러내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프랑스 백신 제조업체인 '사노피파스퇴르'는 이달 2일까지 공공병원에 2만 개, 민간병원에 1만 개 이상의 백신을 긴급 투입하겠다고 밝혔지만, 백신이 이미 바닥난 민간병원이 속출하고 있다.

독감 환자가 발생한 교육기관은 어린이집·유치원 144곳과 초등학교 135곳을 비롯해 총 336곳에 달하며, 일부 어린이집은 임시 폐원하기도 했다.

이에 홍콩 교육국에는 학교를 임시 폐교해야 한다는 학부모들의 요구가 잇따르고 있으며, 교육국은 보건 당국과 이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