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배우 최용민, 성추행 사실 인정 "교수직 사퇴+연기 활동 중단"

배우 최용민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

최용민은 28일 소속사를 통해 “저의 옳지 않은 언행으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조아려 사과의 말씀 올린다“며 “어떤 변명도 하지 않겠다. 분명 제 잘못이다.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학교의 교수직을 사퇴하겠다. 모든 연기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6일 온라인 연극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최용민의 성추행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배우로 밝힌 A씨는 "명지전문대 연극영상과 교수의 성추행 미투 글을 읽고 더 이상 침묵하면 안 된다는 생각에 최용민에게 당한 성추행을 폭로한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본인은 선배의 추천으로 공연에 참여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최용민과 인연을 맺었다. 그러다가 최용민과 집 방향이 같아 몇 번 택시를 같이 탔고, 어느 날 술에 취한 최용민이 A씨에게 키스를 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 A씨는 "사건 이후 최용민은 자신에게 사과했지만, 여러 피해자가 생겼고, 더 이상 이런일이 생겨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최용민 공식입장 전문이다.

저의 옳지 않은 언행으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조아려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어떤 변명도 하지 않겠습니다. 분명 제 잘못입니다.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피해자깨서 원하는 사과 방식이 있다면 몇 번이고 그 방식에 맞게 다시 사과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해당학교의 교수직을 사퇴하겠습니다. 모든 연기 활동을 중단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최용민은 명지전문대 연극영상과 교수로 재직 중으로, 최근 KBS2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뮤지컬 ‘햄릿:얼라이브’ 등에 출연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