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하일지 교수, '미투 조롱'에 이어 동덕여대생 성추행 폭로까지...
동덕여자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 중인 하일지.

‘미투 운동’ 폄하 발언을 했던 하일지(본명 임종주, 64) 동덕여대 교수가 과거 여제자에게 성추행을 했다는 폭로를 당했다.

16일 뉴스1에 따르면 동덕여대 재학생 A씨는 “2016년 2월쯤 하 교수와 식사하고 돌아오는 길에 강제로 입맞춤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SNS와 학내 커뮤니티 등에 하 교수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A씨에 따르면 2016년 당시 하 교수와 A씨는 평소 자주 식사를 하거나 전공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등 가깝게 지낸 사이였다. 그러던 2월경 A씨와 저녁 식사 겸 반주를 하고 집에 돌아가던 하 교수는 "근처에 화장실이 없다"며 인적이 드문 풀숲에 차를 세우고 갑작스레 A씨에게 강제로 입을 맞췄다.

이미 음주운전 상태였던 하 교수는 다시 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성추행에 이어 성희롱까지 서슴치 않았다. A씨에게 "갑작스러운 충동에 실수를 했다"는 말에 이어 "너와는 속궁합이 잘 맞을 수 있다"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

이 때문에 큰 충격을 받은 A씨는 "평소 앓던 우울증이 깊어졌고, 원치 않게 피해 사실이 학교에 알려져 지속적인 2차 피해에 시달렸지만 대학 측의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했다"고 전했다.

A씨는 하 교수에게 전화해 사과를 요구했으나 하 교수는 “너에게 미안하다”, “유럽에서 키스는 별것도 아니다” 등의 변명만 늘어놨다.

이어 하 교수는 “키스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사과를 여러 차례 했다”며 “A씨가 내게 ‘이성적인 마음이 없던 것은 아니다’라는 메일을 보냈다. 강제성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하 교수는 지난 15일 강의 도중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사건 피해자인 김지은씨에 대한 비하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그는 김지은씨에 대해 “욕망이 있을 수 있다”고 발언했다.

덧붙여 소설 동백꽃을 언급하며 "처녀가 순진한 총각 X먹으려고 감자로 꼬시려는 내용"이라며 "점순이가 남자애를 강간한 것. 그럼 얘도 '미투'해야겠다"는 발언으로 해당학과 학생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