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캘리포니아 폭우로 산사태 우려...주민 수천 명 대피
상태바
미 캘리포니아 폭우로 산사태 우려...주민 수천 명 대피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8.03.22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일대에 21일(현지시간) 다시 강력한 폭풍우가 몰려오며 산사태를 일으킬 우려 때문에 주민들 수 천명이 대피하고 있다. 

이번 폭풍우는 캘리포니아주 중부 해안지대에 상륙했고, 남쪽으로는 로스앤젤레스 일대로 북으로는 샌프란시스코 만까지를 덮고 있다. 이 지역은 아열대성 폭풍우가 고온 다습한 습기의 띠를 이루는 이른바 '대기의 강' (atmospheric river) 현상이 일어나면서 홍수와 산사태가 예상된다.

동쪽으로 이동 중인 폭풍우는 샌 호아킨 밸리와 시에라 네바다 지역에 다시 홍수를 일으킬 우려가 높은데다, 이곳에는 이미 봄철인데도 뒤늦게 이틀째 폭설 경보까지 내려져 있는 상태이다.

현재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샌타바버라 카운티와 벤추라 카운티 등지에 주민 3만여 명을 대상으로 강제 또는 자발적 대피령이 내려져 있다.

지역 행정당국은 특히 최근 홍수 피해가 심했던 샌타 바바라 카운티를 긴밀히 주시하면서 지난 1월 몬테시토 일대 산불 지역 민둥산에서 토사와 잔여물이 진흙 산사태로 흘러 내려와 21명이 사망한 것 같은 사태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경계하고 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현재 이 지역에 접근한 폭풍우가 22일(현지시간) 아침이면 최고의 위협이 될 것이라면서 최소 9시간 동안  중간 내지 최대량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지난 해 대형 산사태로 아직까지 도로가 막혀있는 해안지대와 멀지 않는 빅 서 지역과 래기드 포인트 부근을 통과하는 고속도로 주변에서는 아직도 진입로들이 진흙과 바위 산사태 잔여물로 막혀있는 상태다.

산타 바바라 카운티 대변인은 22일 "통과할 폭풍우의 강도와 비의 양이 모두 최악이어서 우려를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93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