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푸틴에게 축하 말라' 참모메모 누설되자 격노
상태바
트럼프 대통령, '푸틴에게 축하 말라' 참모메모 누설되자 격노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03.2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재선 축하를 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한 백악관 안보팀의 브리핑 메모가 언론에 공개된 데 대해 격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날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참모들의 조언을 무시하고 푸틴 대통령에게 ‘재선을 축하한다'는 전화를 걸었다고 전했다. WP는 통화에 앞서 안보 보좌관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축하하지 말라(DO NOT CONGRATULATE)’고 대문자로 쓰인 브리핑 메모를 건넸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사실들이 WP에 보도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격노하면서 이날 밤 자신의 측근과 외부 조언자들에게 "누가 정보를 누설했다고 생각하느냐"고 탐문을 시작했다. 해당 메모는 소수의 참모들만 접근할 수 있다고 한다.

백악관 관저에서 이뤄진 해당 통화에는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안보 보좌관도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CNN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통해 행정부 내에서, 특히 안보영역에서 자신을 깎아내리는 사람이 있다는 오래된 생각을 재확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백악관 관계자는 "존 켈리 비서실장도 기밀서류인 대통령 브리핑이 공개되자 격노하면서 유출자 파악을 위한 내부 조사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백악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메모를 보거나 읽지 않고 푸틴과 통화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정상과의 통화시 참모들의 조언을 종종 무시한다”고 주장했다.
 

김나영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93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