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고리' 파푸아뉴기니 규모 7.0 강진...쓰나미 발생 우려
상태바
'불의 고리' 파푸아뉴기니 규모 7.0 강진...쓰나미 발생 우려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8.03.3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 강진 발생 한달 만에 또 다시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은 "30일(현지시간)오전 7시25분(한국시간)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으며, 이번 강진은 파푸아뉴기니 도시 킴브에서 146㎞ 떨어진 뉴브리튼 지역이다"라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51㎞이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지진 규모를 6.9, 호주 지진 당국은 7.2로 각각 발표했다.

하와이에 있는 태평양 쓰나미 경보 센터는 이번 강진으로  파푸아뉴기니 일부 해안가에 0.3~1m 높이의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한뒤, 몇 시간후 해제했다. 이번 지진으로 인명 피해나 재산 피해에 대해 즉각적 보고는 없었다.

파푸아뉴기니는 해양판과 대륙판이 맞물려 꿈틀거리면서 지진이나 화산분화가 빈발해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조산대에 있어, 종종 강력한 지진이 발생한다.

지난 2월26일에도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125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4개 유전과 가스전 운영이 중단됐다.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97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