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산업
삼성전자, '25년 아성' IBM 밀어내고 美 특허 보유 1위 등극

삼성전자가 25년간 1위를 지키던 IBM을 제치고 미국에서 가장 많은 특허를 확도한 기업이 됐다.

1일(현지시간) 영국의 특허 전문 저널인 IAM과 지식재산권(IP) 분석 플랫폼 ktMINE의 공동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7만5596개의 특허를 보유해 IBM(4만6443)을 2위로 밀어냈다.

캐논, 마이크로소프트, 인텔이 특허 보유 순위 3~5위를 차지했고, 파나소닉, LG전자, 소니, 히타치, 도시바가 그 뒤를 이었다.

IAM에 따르면 IBM이 2위로 내려 앉은 이유가 "IBM은 특허를 포기하는 비율이 높고 많은 특허들이 오랫 동안 포트폴리오에 남아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반면 삼성은 강력한 연구개발을 바탕으로 특허의 권리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경향이 강하고, 더 많은 기술 분야에서 특허 등록이 활발하다.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가장 큰 특허 포트폴리오 10개 중 7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