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20년부터 '인텔 대신' 자체 칩 탑재 사용 계획
상태바
애플, 2020년부터 '인텔 대신' 자체 칩 탑재 사용 계획
  • 오준석 기자
  • 승인 2018.04.0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이 이르면 오는 2020년부터 맥 컴퓨터에 인텔사의 프로세서가 아닌 자체 개발 칩을 탑재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의 자체 프로세서 개발 계획 코드명은 칼라마타(Kalamata) 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애플이 스마트폰 부터 태블릿, PC를 포함한 애플의 모든 기기의 소프트웨워(SW)를 통합함으로서 좀 더 원활하게 상호작용 하도록 하기 위한데 목적이다. 또 애플이 맥 컴퓨터에 자체 칩을 탑재하면 인텔의 프로세서 개발 계획에 의존하지 않고 자체 일정에 따라 새로운 모델을 출시할 수 있게 된다.

샤넌 크로스 크로스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더 통합하기 위한 방법을 찾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다음에는 IOS(아이폰의 운영체제)와 맥OS(맥의 운영체제)를 통합하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그간 모토로라 68k, IBM 파워PC, 인텔 x86으로 맥PC 프로세서를 변경해왔다. 애플이 자체 프로세서를 개발, 탑재할 경우 파운드리 업계의 수주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삼성전자, TSMC 등이 외주 제작해주고 있다.

특히 인텔은 적지 않은 타격을 받게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인텔의 매출 중 5%는 애플에서 나온다. 이에 따라 인텔 주가는 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 주식시장에서 인텔 주가는 6.07% 하락한 48.92 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장중 한때 하락폭은 9.2%에 달하기도 했다.

오준석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97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