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국제경제
중국 첫 국산 항모 '001A함', 23일 첫 항해 나선다

중국 첫 국산 항공모함이자 두 번째 항모인 ‘001A형(型) 항모가 오는 23일 중국해군 창립 69주년 기념일 직전 보하이 해역에서 첫 항해를 떠난다.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의 군사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는 중국 자체 기술로 설계하고 건조한 첫 항공모함인 001A형 항모의 해상시험을 위해 축하행사를 개최할 것"이라며 "정확한 해상시험 개시일은 수문 및 조수 등 상황에 따라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온라인에 공개된 사진들에 따르면 지난해 4월 26일 진수한 이 항공모함은 항해 준비 작업을 마치고 비계도 제거된 상태다.

001A형 항모는 작년 4월 26일 산둥성 다롄 조선소에서 정식 진수했다. 중국 해군 관례에 따라 '산둥호'로 명명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군에 정통한 또 다른 소식통은 “이번 해상시험은 전력시스템, 피해 통제, 레이더, 통신 시스템 등 기본적인 점검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첫 항해는 보화이 만을 선회하면서 해수면 아래 모든 갑판에 누수 현상이 있는지 점검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 해군은 영국이 4조5천억 원을 투입해 건조한 항모 퀸 엘리자베스가 지난해 밀폐 부실로 겪었던 누수 현상과 비슷한 문제점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누수 현상이 보이지 않게 된다면, 항모는 이틀이나 사흘간 더 먼 거리를 항해하게 된다.

중국의 군사전문가인 리제(李杰)는 "해군은 앞으로 다른 시험도 실시할 것"이라면서 "이 선박은 모든 품질 요건을 충족해야만 해군에 인도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이 항모가 해군에 합류한다고 해도 실제로 전투에 투입되기 위해서는 아주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수의 전문가들은 이 항모가 올해 말 혹은 내년에 해군에 실전 배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애초 예상한 실전 배치 시기인 2020년보다 1년간 앞당겨진 것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