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철도 총 파업, 첫 날 부터 교통 대란
상태바
프랑스 철도 총 파업, 첫 날 부터 교통 대란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8.04.0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철도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 첫 날인 3일(현지시간) 교통 대란이 벌어졌다.

프랑스 철도공사(SNCF)는 노조가 정부의 국철 개혁안에 반대해 앞으로 3달간 1주에 이틀씩 하는 총파업에 돌입해 열차운행의 약 12%만이 운행되고 있다며 기관사 77%가 파업 중이라며 밝혔다. 열차와 지상근무 직원을 포함해 정비사, 승무원 등 임직원의 파업 참여율은 40%에 달했다.

이 때문에 이날 프랑스 고속철인 TGV 노선의 12%, 지역 노선의 5분의 1만이 정상 가동됐다. SNCF는 86%의 철도운행이 취소돼 4일까지 대란이 계속되고 프랑스와 영국, 프랑스와 독일 등 국가간 철도 운행 횟수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첫날 총파업의 영향은 바로 나타났다. 승객들은 교통이 막힌 도로에서 차량을 얻어타거나 인터넷으로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방법을 알아봤다.

노동조합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국철 개혁안이 다른 나라의 노동자들이 부러워하는, 격렬한 투쟁 끝에 얻은 프랑스의 노동권뿐 아니라  공공서비스의 정신도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위자 수천명이 철도 노조의 요청에 따라 파리를 행진했다. 철도노동자 연맹 프랑수아 그라사 위원장은 “높은 노조원 파업 참석률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며 "그러나 파업하면 돈을 받지 못해 우리도 파업이 즐겁지 않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들은 4일(현지시간)까지 총파업을 한 뒤 정상근무를 했다가 다시 파업하는 방식으로 주 이틀씩 계속 파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파업 종료 시점은 6월 말까지로 발표한 상태다.

노조들은 국철 임직원에 대한 복지혜택 삭감 등 정부의 국철 개혁안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이날 철도 총파업에는 SNCF 직원뿐 아니라 에너지 부문과 프랑스 최대 항공사인 에어프랑스, 환경미화원 노조들도 가세했다. 에어 프랑스의 가세로 이날 4분의 1의 항공편이 취소돼 교통 대란이 가중됐다.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2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