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사카 교수, '일본의 위안부문제 증거자료집1' 출간 "문서와 증언 일치 확인작업"
상태바
호사카 교수, '일본의 위안부문제 증거자료집1' 출간 "문서와 증언 일치 확인작업"
  • 이준형 기자
  • 승인 2018.04.1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독도종합연구소장 겸 일본학(정치학) 교수가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열린 '일본의 위안부문제 증거자료집1' 출판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호사카 유지(62·保坂祐二) 세종대 교수가 위안부 문제와 그 주장을 뒷받침하는 일본 내 공문서 번역·분석한 한국어로 쓴 첫 번째 책 '일본의 위안부 문제 증거자료집1'을 써냈다.

호사카 교수는 위안부 문제 연구의 권위자로 알려진 윤명숙 박사에게 자문을 구했다. 이번 번역 해설 자료집에는 일본정부가 공개한 문서 가운데 약 80개 문서를 번역해 배경설명과 해설을 붙였다.

이번 자료집에 수록하지 않은 문서들은 인터넷으로 공개하거나 자료집2 이하에 수록할 예정이다. 이번 자료집에 수록된 문서는 1997년 일본에서 출간된 '종군위안부 관계자료 집성' 총5권으로부터는 약 50개, 기타 일본의 국립공문서관 등에서 뽑은 약 30개 문서로 구성돼있다.

앞서 호사카 교수는 지난해 9월 해당 문건을 공개하며 "일본 정부 각 부처가 위안부를 만드는 과정을 시스템화한 증거가 있어 법적 책임을 피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번 책은 당시 공개한 자료를 다뤘다.

호사카 교수는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에서 열린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 이 책에 대해 "위안부 문제를 논리화하는 작업이었으며, 문서와 증언의 일치를 확인하는 작업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법적으로 책임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 의미로 보인다.

'일본의 위안부 문제 증거자료집1'는 주로 1937~1945년 위안부 문제가 본격화한 시기 관련 자료를 번역·분석했다. 호사카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전체 모습을 누구나 객관적으로 이해하게 하는 게 집필 목적이었다"고 전했다. 모든 자료에는 번역 뿐만 아니라 해석을 추가, 자료 의미를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했다.

또 출처를 모두 밝혀 원문과 대조할 수 있게 하여 "일본군의 아시아 침략 과정에 관한 배경 설명을 넣어 위안부 문제의 근본적 이해에 도움을 주고, 만주·중국·동남아 등지로 확산한 위안소에 대해 체계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위안부 문제 증거자료집1'은 19일 공개된다. 호사카 교수는 일본계 한국인 정치 학자로 2003년 대한민국으로 국적을 바꿨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위안부 문제 증거자료집을 써나갈 예정이다.

이준형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3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