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日 아베 지지율 20%까지 추락....사퇴 여론↑

계속해서 터지는 각종 스캔들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역대 최저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지난 14~15일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31%로 나타났다.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최저 상태다. 지난달 17~18일 조사에서도 지지율은 31%였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직전 조사보다 4%포인트 오른 52%로, 내각 출범 이후 가장 높았다.

장기정권의 폐해를 느낀다고 답한 비율도 전체의 59%를 차지했다. 집권 자민당 지지층에서도 같은 응답으로 56%에 달했다. 

일본 정계에서는 내각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지면 사퇴할 수준으로 평가된다.

아베 총리는 잇따른 사학스캔들 의혹과 자위대 공문 은폐 정황에 대해 사과했지만 정권 차원의 고의성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는 국민들의 분노를 낳고있다. 지난 주말 도쿄에서 아베 정권 퇴진 집회가 열렸고 3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였다.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66%는 최근 아베 총리의 언행에 대해 “신용할 수 없다”며 불신을 드러냈다.

아베 총리의 위기로 자민당 내에서 차기 총리 후보인 ‘포스트 아베’ 논의가 무르익는 가운데, 차기 자민당 총재에 어울리는 인물로는 이시바 시게루 전 간사장이 27%로, 아베 총리(22%)를 제치고 처음으로 1위로 꼽혔다. 

한편 아베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기대한다”(50%)는 응답이 “기대하지 않는다”(44%)는 응답보다 많아 이번 회담 결과가 아베는 이번 회담을 통해 지지율 회복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