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기술/신산업 IT일반
포드, 2021년 자율주행차량 '로봇 택시' 출시한다

미국의 자동차 제조사 포드가 2021년까지 스스로 승객과 화물을 운송하는 '로봇 택시'를 출범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짐 페얼리 포드 글로벌시장 책임자는 최근 경영계획을 발표하면서 (자율주행) 기술을 차량공유 업체에 판매하기보다는 자체 맞춤형 차량 네트워크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포드는 지난해 자율주행차 기술에서 웨이모, 우버, 도요타, GM 등과 경쟁하기 위해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아르고를 10억 달러(약 1조700억원)에 인수했다.

또한 도미노피자와 함께 마이애미에서 무인 배달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면서 사업 모델을 가다듬고 있다.

포드는 2021년 시작할 서비스를 위해 하이브리드 기술로 구동되는 신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하이브리드 기술로 구동되는 이 차량은 사람과 화물을 모두 운송할 수 있는 밴과 같은 대형 차량이 될 전망이다.

현재 포드는 런던과 캘리포니아에서도 밴 차량을 개조해 대량 운송을 위한 버스 서비스도 시험하고 있다. 향후 추가 테스트를 진행하고 차량 보유 대수를 점차 늘려 2021년부터는 차량을 대규모로 배치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는게 포드의 계획이다.

페얼리 책임자는 FT에 "현재 우리는 차량을 직접 소유하고 그 차량들을 운영하는 방식을 생각하고 있다"며 "이번 테스트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서비스 모델 자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출이 어떻게 배분되는지, 소비자들이 얼마나 많은 돈을 내고 자율주행서비스를 이용하는지, 물류 서비스가 고객에게 얼마나 유용한지 등을 파악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