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국제경제
세계은행 산하 IDA, 첫 채권 발행서 15억달러 조달 흥행
김용 세계은행 총재. <사진제공/뉴시스>

세계은행(WB) 산하 국제개발협회(IDA)가 17일(현지시간) 첫 채권 발행 흥행에 성공했다.

이날 IDA 5년 만기 채권 15억 달러(약 1조6000억원)를 발행했으나, 채권 주문장에는 무려 46억 달러(약 4조 9008억원)의 투자가 몰렸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날 IDA 채권이 초국가적 기관의 명성을 바탕으로 자본시장에서 국채와 거의 동등한 수준의 대우를 받았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이번에 발행된 IDA 채권은 5년물로 신용등급은 AAA이다. 금리는 5년물 미 국채보다 19.6bp(1bp=0.01%) 높은 수준으로 결정됐다.

 IDA 채권 발행은 바클레이스와 BNP파리바, JP모건, 노무라 등의 공동 주관으로 이뤄졌다.

미국과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을 주요 주주로 하고 있는 IDA는 75개 최빈국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6월 기준으로 1585억 달러(약 169조원)의 자본을 운영하고 있다.

김용 WB 총재는 "이날 채권 발행으로 IDA가 지구촌의 가장 큰 도전 과제를 해결할 힘을 얻었다. 수많은 사람을 빈곤에서 구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