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프랑스 '세 얼굴'을 가진 남자, 세계 최초 얼굴 이식 두 번 받았다
프랑스 파리에 사는 제롬 하몽(43)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두번의 얼굴 이식 수술에 성공한 것으로 17일(현지시간) 공개됐다. <사진제공/뉴시스>

프랑스 파리의 제롬 하몽(43)이 세계 최초로 두 번의 얼굴 이식 수술을 받은 사람이 됐다.

미국 CNN방송은 17일(현지시간) 하몽이 지난 1월 22살의 기증자에게 두 번째 얼굴 이식 수술을 받은 후 자신의 건강상태가 매우 좋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하몽은 2010년 1월 피부와 중추신경계의 특징적인 이상을 동반하는 신경섬유종증을 치료하기 위해 첫 안면 이식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거부반응이 나타나 지난해 첫 번째 얼굴을 제거해야만 했다.

이식 거부 반응은 환자의 면역계가 이식된 장기나 조직으로부터 공격받을 때 발생한다. 만성적인 거부 반응은 수년 동안 일어날 수 있고, 신체의 지속적인 거부 반응은 이식된 장기나 조직에 천천히 손상을 줄 수 있다.

하몽이 첫 얼굴 이식에 대해 만성적인 거부 반응을 보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16년이다. 수술 한해 처방받은 항생제가 면역억제제와 충돌하며 그는 이듬해인 지난해 10월 얼굴 이식 수술 대기자 명단에 다시 이름을 올렸다.

BBC에 따르면 하몽은 첫 번째 얼굴을 제거한 후, 두 번째 이식 수술을 받을 때 까지 3개월 동안 병실에서 보지도, 듣지도, 말할 수도 없었고, 이식 수술 전까지 거부반응을 막기 위해 혈액치료도 받아야 했다.

외과의사 로랑 란티에리 박사가 이끄는 유럽 조르주 퐁피두 병원 의료진은 올해 1월 하몬의 두 번째 이식수술을 시행했다. 하몬은 두 번째 수술에선 면역치료를 받아 이식거부 반응 위험을 낮추고, 병원에서 총 8개월을 보낸 뒤 일주일 동안 퇴원 할 예정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하몽은 BFMTV와의 인터뷰에서 "내 나이가 43세인데 얼굴 기증자는 22세여서 22세 얼굴을 갖게 됐다"고 농담까지 하며 여유있는 모습까지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