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수 주한미군 사령관 "사드기지 주민에게 공개하겠다"
상태바
브룩수 주한미군 사령관 "사드기지 주민에게 공개하겠다"
  • 이준형 기자
  • 승인 2018.04.1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의 건설장비·자재 반입을 막으려는 주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를 주민에게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드 반대단체와 일부 주민들이 사드 기지 생활시설 공사를 계속 반대로 인해 군 관계자는 19일 "브룩스 사령관이 최근 주민 대표들에게 사드 기지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브룩스 사령관의 입장은 우리 군 당국을 통해 반대단체와 주민들에게 전달됐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사드기지 생활시설 공사를 위해 지난 12일 공사 장비 반입을 시도했으나 반대단체와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반대 측은 기지에 들어가는 장비가 사드 발사대 받침대 보강 공사 등에 쓰일 수 있다는 이유로 반입을 막았다.

당시 반대 측은 주민 대표를 사드 기지에 들여보내 공사를 감시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주한미군 측은 보안을 이유로 거부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대치에 기지 생활시설 공사를 더 미룰 수 없는 판단을 한 브룩스 사령관이 공개키로 선회한 것이다.

주한미군이 사드 기지를 공개하겠다며 한 걸음 물러섰지만, 국방부와 반대 측의 대화는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사드에 반대하는 6개 단체로 구성된 ‘사드 철회 평화회의’는 이날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군 관계자는 “반대단체들은 대화 창구가 여전히 열려 있다는 입장”이라며 “설득작업을 계속한다는 군의 방침에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양측 대화에서 반대단체들과 일부 주민은 사드 기지 생활시설 지붕 누수 공사와 오·폐수 시설 공사만 한다면 받아들일 수 있으나 미군 식당 공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드 운용 주체가 미군이기 때문에 미군 시설 공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이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사드 기지 식당은 한미 양국 군이 함께 사용한다며 반대 측을 설득 중이다. 사드 기지에는 우리 군 260여명을 포함한 한미 장병 약 400명이 주둔하고 있다. 

사드 기지 생활시설 공사가 계속 미뤄짐에 따라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곧 장비 반입을 강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준형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48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