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시르 수단 대통령, 임금체불건으로 외교장관 해임
상태바
알바시르 수단 대통령, 임금체불건으로 외교장관 해임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8.04.20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마르 알-바시르 수단 대통령.

아프리카 오마르 알-바시르 수단 대통령이 이브라힘 간두르 외교장관을 해임했다고 수단트리뷴 통신 등 현지 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7개월 간 월급을 받지 못한 자국 외교관들은 항의를 했고, 이날 밤 늦게 알-바시르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린 아랍정상회담에 참석한 후 돌아온 간두르 장관을 귀국 즉시 해임했다. 

간두르 장관은 해임 하루 전인 18일 의회에서 "수단 외교관들이 몇 달 동안 월급을 받지 못했고 재외공관의 임대료 지급도 지연되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한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간두르 장관은 2015년 6월 외교부 수장에 임명됐고 최근에는 에티오피아가 나일강 상류에 건설 중인 '르네상스댐' 문제로 불거진 이집트와 갈등을 완화하는 데 노력했다.

알-바시르 대통령은 1989년 권좌에 올랐으며 다르푸르에서의 대량학살 혐의로 국제사법재판소(ICC)에 기소돼 있다.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4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