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엄마 카드로 '홀로' 발리행 여행 즐긴 12세 호주 소년
호주 소년 드류. <사진/A Current Affair>

엄마와 싸운 뒤 신용 카드를 훔쳐 인도네시아 발리로 휴가를 떠난 12살 호주 소년이 "모험을 하고 싶었는데, 정말 멋졌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영국 일간 가디언이 23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에 사는 소년이 엄마에게 발리로 여행을 가자는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신용카드를 훔쳐 혼자 여행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그는 엄마의 신용카드를 몰래 훔쳐 부모 동의없이 발권이 가능한 발리행 비행기편과 호텔을 예약하고 할머니를 속여 자신의 여권을 받아 "학교에 간다"고 말한 뒤 짐을 챙겨 퍼스 공항으로 향했다.

그는 공항에서 셀프 체크인시스템을 이용해 공항 직원의 의심을 받지 않고 무사히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었다. 이어 퍼스에서 인도네시아 발리행 비행기로 한차례 환승한 드류는 무사히 예약한 호텔에 도착했다.

그는 발리 올시즌스 호텔에서 체크인을 할 때에도 호텔 직원에게 "누나가 오고 있어 미리 수속을 밟고 있다"고 거짓말을 하는 여유를 보였다.

뒤늦게 아들이 학교에 결석한 사실을 알게 된 엠마와 가족은 실종신고를 했다. 아들이 발리에 있다는 사실을 안 엠마는 비행기를 타고 발리로 떠났다. 엄마는 "아들이 '안 된다(NO)'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다"며 "아들이 해외에 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충격적이고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