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내슈빌 와플하우스 총격범, 하루만에 검거
4명의 사망자를 낸 미 테네시주 내슈빌의 한 와플 매장 총격범 트래비스 레인킹(29)이 23일(현지시간) 내슈빌의 한 숲속에서 경찰에 체포된 뒤 경찰차에 태워져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미국 테네시 주 내슈빌의 한 와플식당에서 AR-15 반자동소총을 난사해 4명을 숨지게 하고 도주한 총격범을 범행 하루가 지난 23일(현지시간) 검거됐다.

내슈빌 경찰은 100명이 넘는 병력을 동원해 대대적인 수색 작전을 펼쳐 이날 오후 내슈빌의 한 숲 속에서 트래비스 레인킹(29)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레인킹은 22일 새벽 3시(현지시간)경 내슈빌의 한 와플 매점 주차장에서 알몸 상태로 난입해 AR-15 소총을 발사하고 매장 내에서도 총격을 가해 4명을 숨지게 하고 다른 4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당시 식당에는 손님 20여명이있었다.

그는 한 고객과의 격투 끝에 소총을 빼앗기고 도주했다가 하루 만에 붙잡혔다. 경찰은 레인킹이 체포될 당시 배낭 안에 권총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레인킹의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