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생활경제
아마존, 프라임 회원 대상 '인카 딜리버리' 서비스 시작
<사진제공/아마존 홈페이지>

글로벌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주차된 차량 트렁크에 물건을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24일(현지시간)부터 시작했다.

아마존은 지난해 배송 직원이 고객이 없는 집 안으로 상품을 배송하는 ‘인홈 딜리버리(In-Home Delivery)’에 이어 배달할 물건을 차량 트렁크에 놓고가는 '인카 딜리버리(In-Car Delivery)'서비스를 미국 전역 37개 도시에서 시행하며 이를 위해 볼보, GM과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NBC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차량 배달 서비스를 받으려면 스마트폰에서 '아마존 키'앱을 내려받아야 한다. 앱에 직장과 집, 이웃집 등 주차 위치를 입력하고 운전석 앞, 뒤 트렁크 또는 좌석 아래에 원하는 메모도 추가 할 수 있다.

아마존의 배송기술 총괄 책임자인 피터 라슨은 “고객이 없는 가정에 상품을 안전하게 배달하는 서비스는 아마존이 오래 전부터 준비해왔던 서비스들 중 하나”라면서 “이 서비스는 스마트 잠금장치나 클라우드 연결 카메라를 사용하는 대신 각 차량들이 가진 다양한 연결 기능을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량 배달 서비스는 당분간 아마존 프라임 고객 중 2015년 이후 출시된 GM 또는 볼보 차량을 가진 고객에게만 제공된다. 50파운드(약 22.7㎏) 이상 무게이거나 너무 큰 물건은 배송을 제한한다. 1300달러 이상 가격, 제3자 판매 물건 등은 서비스 범위에서 제외한다. 아마존은 향후 다른 자동차 브랜드를 추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