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산업
日제약회사 다케다, 아일랜드 샤이어에 70조 인수 잠정 합의
<사진/다케다약품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일본 최대 제약회사인 다케다(武田)약품공업이 아일랜드의 다국적 제약회사인 샤이어(Shire)를 650억 달러(약 70조원)에 인수키로 잠정 합의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4일(현지시간) 다케다가 샤이어 주식을 주당 49파운드(약7만3800원)에 인수하는 데 잠정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FT는 다케다가 샤이어 주식을 지난 3월 27일 주가인 30.70 파운드(약 4만6000원)에 59.6%의 프리미엄을 더한 가격으로 인수키로 했다고 전했다. 이는 다케다의 최초 제안보다 5파운드나 높아진 가격이다. 하지만 FT는 이번 합의에 대해 잠정적인 합의일 뿐으로 양사가 추가적인 협상을 남겨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샤이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사회는 다케다에 대한 샤이어의 상호 실사 완료를 포함해 가능한 제안의 다른 조항들을 만족스럽게 해결할 것을 조건으로 샤이어 주주들에게 수정된 제안을 기꺼이 권고할 뜻을 다케다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샤이어는 혈액과 면역계통의 희소병 치료약 생산으로 이름을 알린 기업으로, 그동안 여러 차례 다케다의 인수 제안을 거절했다. 자사의 기업 가치와 향후 성장 가능성을 너무 과소평가 했다는 판단으로 무려 다섯 번째가 되서야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번 다케다의 샤이어 인수는 샤이어의 부채 규모까지 포함할 경우 800억 달러(약 86조원)에 달하게 된다. 이번 거래는 일본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다.

FT는 다케다가 저금리 상황을 이용해 세계적 제약회사로 발돋움하는 M&A를 단행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237년 전통의 제약회사인 다케다는 프랑스 사람인 크리스토프 웨버 최고경영자(CEO)의 지휘 아래 해외무대로의 성장을 확장하기 위해 공세적인 M&A 노력을 기울여 왔다.

FT는 다케다가 이번 샤이어 인수를 통해 글로벌 제약회사로 도약하려는 오랜 숙원을 이룰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