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자동차
포드, 북미서 판매 저조한 세단 라인업 정리...SUV로 승부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가 북미 지역에서 판매가 저조한 세단형 승용차 라인업을 정리한다.

2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포드는 이날 1분기 실적 발표에서 북미 지역에서 차세대 세단에 더이상 투자하지 않을 예정이며, 2020년까지 라인업의 90%를 트럭, 상업용 차량,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으로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수익성이 떨어지는 부문을 과감히 정리해 재정건전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따라서 회사는 세단 라인업 중 피에스타와 퓨전, 토러스 등을 단종하고 머스탱과 포커스 액티브만 가져가기로 했다.    

포드는 지난해 140억 달러(15조1000억원) 비용 감축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2022년까지 엔지니어링, 마케팅, 제조 등의 영역에서 115억 달러(12조4000억원)의 경비를 추가로 절감하기로 했다. 또 현재 29억 달러 수준인 자본비용도 2022년까지 5억 달러 줄일 계획이다.

짐 해킷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수익성 있는 성장을 촉진하고 실적을 극대화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실적이 부진한 부문을 더 끌어올리고, 적절한 수익이 나지 않을 경우 그 자본을 우리가 이길 수 있는 곳으로 옮길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