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프랑스 전역 '마크롱 개혁안 반대' 노동절 시위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동절 집회에서 시위대가 맥도날드 매장에 화염병을 던져 불길이 치솟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프랑스 파리 전역에서 노동절을 맞아 대규모 시위가 일어나 300여명이 체포됐다.

1일(현지시간) 파리에서는 검은복면의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파리 경찰은 "이들(시위대)의 과격 행위로 31개 사업장이 피해를 입고 이 중 2곳과 차량 6대가 불에 탔고, 10명이 다쳤다"며 "체포된 276명 중 102명을 구금 중"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제2 노조인 노동총동맹(CGT)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파리와 마르세유 등 프랑스 전역에서는 240여 개의 크고 작은 노동절 집회와 행진이 열렸다. 이날 행진에 '블랙 블록스(Black Blocs)'로 알려진 좌파 무정부주의 단체가 참여하면서 파리는 아수라장이 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검정 재킷과 마스크를 착용했고, '파리여, 일어나라(Rise Up, Paris)'등의 구호를 외치며 파리 동부 오스텔리츠역 인근 상점과 카센터에 화염병을 투척, 및 차량에 불을 지르는 등 시위에 동참했다.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를 쏘며 진압에 나섰고, 제라르 콜롱 프랑스 내무장관은 "평화 시위를 깨트린 이들의 배후가 누군지 모든 수단을 다해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폭력과 반달리즘(기물 파손) 행위를 강력히 규탄했다. 호주를 방문 중인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가해자가 확인되면 그들의 행동에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라며 시위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작년 5월 취임 후 노동 유연화 방안을 담은 노동법 개정에 이어 올해는 프랑스 철도공사(SNCF) 임직원의 복지혜택 삭감을 바탕으로 한 국철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철도노조는 지난달 초부터 한주에 이틀씩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