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여행/레저
한국-우즈벡 타슈켄트, 운항편수 주 8회 →주 10회 확대
최근 5년간 인천공항-타슈켄트 여객 수송 통계 [사진제공=국토부]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로 가는 하늘길이 넓어진다.

국토교통부는 4일 신북방정책의 전진기지인 우즈베키스탄으로 향하는 항공로가 확대됐음을 밝혔다.

한국과 우즈벡 항공당국은 지난 2~3일 양일간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항공회담을 개최하고 양국 간 운항 편수를 주 8회에서 주 10회로 늘리기로 합의했다.

이는 그간 운항 불균형(한국 주 8회, 우즈벡 주 4회 운항)을 이유로 운항편수 증대에 소극적이었던 우즈벡 항공당국을 지속적으로 설득한 결과이다. 

최근 3년간 한국-우즈벡 노선 이용객은 ▲2015년 18만6554명 ▲2016년 19만6175명 ▲2017년 22만6353명 연평균 10.3% 증가해 왔으나, 운항편수가 제한돼 있고 목·토요일에는 운항하는 항공편이 없어 불편을 겪어 왔다.

하지만 이번 합의로 일본, 중국에서 인천공항을 경유해 우즈벡으로 가는 환승객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한국과 우즈벡 간 운항편수 확대는 러시아와 함께 신북방정책 추진의 핵심 파트너인 우즈벡과의 교류를 확대시켜 나감으로써 작년 11월 양국 간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된 교류확대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고, 유라시아와 중앙아시아 진출을 확대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