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국제경제
백악관, 남중국해 순항미사일 배치에 경고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 [사진제공=뉴시스]

미국 백악관이 중국이 주변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남중국해 인공섬에 순항미사일을 배치했다는 보도에 경고했다.

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세라 허커비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남중국해에서의 중국의 군사화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단기적, 장기적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이나 화이트 국방부 대변인 역시 "우리는 중국이 인공섬들을 군사화하는 것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강조했다"며 "중국은 남중국해를 자유롭게 항해한데 있어 혜택을 누리고 있었으며, 이는 미 해군이 보장해준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CNBC는 이날 미 정보기관의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지난달 30일 필리핀 서부에 있는 난사군도의 인공섬 피어리 크로스 암초, 수비 암초, 미스치프 암초에 순항미사일 발사대를 추가로 세웠다고 보도했다.

중국이 배치한 YJ-12B 대함 순항미사일은 인공섬의 295해리(546km) 이내 선박을, HQ-9B 지대공 미사일은 160해리(296㎞) 이내의 항공기와 드론, 순항미사일을 각각 타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