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 규모 5.0 지진 후 용암 분출
[사진=USGS 홈페이지 캡처]

미국 하와이 주(州) 하와이 섬(빅아일랜드)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일어나 용암이 분출해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미국지질조사국(USGS)는 3일(현지시간) 오전 10시 30분쯤 하와이 섬 동부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알렸다. 오전 규모 5.0의 지진 이후 30분 안에 규모 2.5와 2.7의 여진이 잇따랐다.

USGS는 수차례 지진 이후 킬라우에아 화산의 푸오오벤트 분화구에서 붉은 연기가 치솟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현지언론 하와이뉴스나우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현지 재난당국인 하와이 카운티 민간방어국은 파호아 타운 주변 레일라니 에스테이츠 푸나커뮤니티 거주민 1만여 명에게 대피할 것을 명령했다.

하와이 카운티의 재닛 스나이더 대변인은 “붉은 용암이 모할라 스트리트 쪽으로 내려오는 모습이 포착됐다. 당국은 루아나 스트리트부터 포호히키 로드까지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 얼마나 많은 가옥이 위험에 노출돼 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와이화산관측소는 "화산 주변에서는 지난달 30일부터 규모 2.0 안팎의 약한 지진이 수백 차례 있었다"고 전하며 "화산 폭발의 가능성이 있지만, 분화구 주변에서 용암이나 뜨거운 증기가 분출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돼 폭발이 임박한 것은 아니다"면서도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하와이 섬 주민들은 하와이 카운티 민간방위국의 지시에 따라 소개령이 내려질 경우에 대비한 비상 행동계획을 통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는 이재민 수용시설도 마련된 상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