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기술/신산업 IT일반
트위터, 로그인 버그 발견..."비밀번호 모두 바꿔라"

세계적으로 3억 36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가 모든 사용자들에게 패스워드를 변경하라고 경고했다.

트위터 사는 3일(현지시간) 자사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용자 대상으로 비밀번호 변경을 요청하는 안내문을 발송했다.

사측은 최근 프로그램 상의 결함에 의해 컴퓨터 오류나 오작동이 일어나는 버그(Bug)를 로그인과정에서 발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버그는 많은 패스워드를 보호받지 못하는 상태로 내장하고 있었다.

아직 개인 정보 유출이나 도용된 패스워드가 확인된 건은 없다고 말했지만 보안 예비조치로 모든 유저들이 트위터에 로그인 할 때 사용해 오던 패스워드를 바꿀 것을 권했다.

또한,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이용자 비밀번호에 대한 유출은 확인하지 못했지만, 예방차원에서 트위터와 같은 패스워드를 다른 인터넷 서비스에서 사용하고 있을 경우 그 역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트위터사는 기존의 패스워드를 숫자와 문자의 무작위 조합으로 재 암호화해서 해킹을 막거나 마스킹 기법을 사용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지만, 이는 문제의 버그가 내부 로그인 시스템에 심어진 이후여서 피해가 있을 수 있다. 

트위터 사는 이번 버그는 자체 조사에서 발견했고 자력으로 잡아서 고쳤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