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터키 휴양지 안탈리아서 교통사고로 한국인 4명 사망
[사진=MBC 뉴스 캡쳐]

터키 남서부 휴양지 안탈리아에서 한국인이 탄 미니버스가 자동차와 충돌해 전복 되면서 4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일간지 휘리에트는 3일(현지시간) 오후 2시 30분께 안탈리아주(州) 케메르에서 한국인 여행객을 8명을 태운 미니버스가 반대쪽에서 오는 터키인 차량과 충돌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고로 한국인 여행객 4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반대편 차량에 타고 있던 터키인 운전자와 다른 한국인 여행객 4명이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현지 언론은 한국인 부상자 중 1명이 머리를 크게 다쳐 중상이라고 전했고, 1명은 치료중이며, 2명은 경상으로 당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사고를 당한 한국인 관광객들은 해안도시 케메르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이었으며 파셀리스 유적 관광에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입원한 우리 국민 4명 중 2명은 경상으로 당일 퇴원했고 2명은 현지 병원에서 치료 및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터키 주재 한국대사관은 사고 현장으로 영사 지원 인력을 급파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