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국제경제
국제유가 상승, 3년만에 배럴당 70달러 돌파
/사진제공=뉴시스

국제유가가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이날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6월 인도분은 전장 대비 배럴당 1.01 달러, 1.45% 크게 오른 70.73달러로 폐장했다.

WTI가 배럴당 70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4년 11월 이래 3년5개월여 만이다.

영국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기준유 브렌트유 7월 인도분은 전장보다 0.73달러, 0.98% 상승한 75.60 달러로 거래됐다. 중동 두바이유 가격 역시 배럴당 1.99달러 상승한 72.4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브렌트유가 배럴당 75달러를 넘어선 것도 2014년 11월 이래 처음이다. 브렌트유 선물가는 지난주에도 1.5% 올랐다.

국제 유가 급등은 미국의 이란 핵협정 탈퇴와 제재 강화 가능성이 점차 커지는 것에 대한 결과다. 프랑스와 독일, 영국 등이 이란이 핵협정 잔류를 설득하고 있지만 미국은 협정을 수정되지 않으면 파기하겠다는 입장을 선언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트위터를 통해 8일 오후 2시(현지시간)에 이란 핵협정에 관한 자신의 결정을 공표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란이 제재를 받을 경우 석유 수출에 지장을 초래하면서 수급 악화로 국제 유가가 더욱 치솟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