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국제경제
트럼프 대신 이방카 부부 예루살렘 美대사관 이전식 참석
/사진제공=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오는 14일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리는 미국대사관 이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이 예루살렘에 가지 않는 대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 백악관 보좌관인 이방카 트럼프와 재러드 쿠슈너 부부의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가 미국대사관 개관식에 참설할 여지를 남겨둬 비공식적으로 등장 할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대선 공약을 실현하는 차원에서 이스라엘 주재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이스라엘 건국 70주년을 맞춰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기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다는 의미로 전해졌고, 아랍권에서 거센 반발이 터져나온 바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