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생활일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어벤져스' 원년 멤버와 우정 타투 자랑
/사진=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인스타그램 캡처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어벤져스' 원년 멤버들과 함께 한 우정타투를 공개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7일(현지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하나"라는 글과 함께 단체 타투를 새긴 사진 및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게시글에는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토르' 크리스 헴스워스,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가 한 자리에 모여 팔에 문신을 새긴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들이 새긴 타투는 어벤져스를 상징하는 알파벳 'A'에 마크 러팔로까지 더한 여섯 멤버를 상징하는 '6'을 결합한 모양이다.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반스는 타투를 새겼으나 이 자리에 함께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미국 잡지 EW(Entertainment Weekly)와의 인터뷰에서 "문신을 새기지 않기로 한 마크 러팔로를 제외하고 어벤져스 원년 멤버 6명 가운데 5명이 타투를 새겼다"고 밝혔다.

이어 "스칼렛 요한슨의 아이디어였다. 크리스 에반스와 스칼렛 요한슨은 뉴욕에서 타투를 새겼고, 타투이스트가 LA로 날아와 나와 제레미 레너의 타투를 새겨줬다. 우리는 크리스 헴스워스도 빨리 문신을 받으라고 부추겼고, 크리스 헴스워스 역시 팀 타투를 새기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이 대거 출연한 마블스튜디오의 어벤져스 시리즈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지난 7일 개봉해 13일 만에 9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외화 최단기간 천만돌파를 향해 질주하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