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댐 붕괴, 최소 41명 사망 가운데 어린이만 20명
상태바
케냐 댐 붕괴, 최소 41명 사망 가운데 어린이만 20명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05.1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케냐에 최근 두 달간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32개 지역에서 170여명이 숨지고 22만2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아프리카 케냐에 집중호우가 내려 리프트 밸리의 댐이 무너지면서 최소 41명이 숨지고 수백명의 이재민이 생겼다. 

AFP통신 등 외신들은 케냐 나쿠루 카운티 솔라이에 있는 파텔 댐은 9일(현지시간) 밤 무너졌고, 그로인해 쏟아져나온 물로 인근 니아키뉴아 지역의 주택 수백채가 물에 잠겼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케냐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실종됐다. 이는 재앙이다. 현재까지 41명이 숨졌다"며 "이 중 20명은 어린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한 마을 거의 전체가 물에 떠내려간 곳도 있고, 관리들은 무너진 제방으로부터 반경 2㎞ 이내의 집들은 빠짐없이 물에 잠겼다고 전했다.

나쿠루 카운티 재난관리팀은 이날 아침 진흙 속에서 약 40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사고가 난 곳은 케냐 수도 나이로비에서 북서쪽으로 약 150km 떨어진 곳으로 이 지역에는 농장들이 이용하는 댐이 7개 있다. 그러나 계절성 폭우가 내리면 불어난 물을 충분히 배출하지 못하고 있다. 

프레드 마티앙기 내무장관은 이날 댐 붕괴 현장을 찾아 다른 6개 댐의 안전 여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나영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7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