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기술/신산업 IT일반
美 제록스, 日 후지필름과 합병 계획 파기...추진 이사회 사임
/사진=제록스 홈페이지 캡처

미국 사무기기 전문업체 제록스가 지난 13일(현지시간) 일본 후지필름 홀딩스와의 합병에 대한 합의를 폐기한다고 발표했다.

14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제록스는 후지 필름과의 합의 파기 후 칼 아이칸, 다윈 디슨 등 대주주들과의 새로운 협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제록스와 후지 필름은 이달 초 두 회사의 56년 된 합자회사 후지제록스를 제록스사가 인수하고,  후지 필름 측이 새로 생성되는 '뉴 후지 제록스'사의 주식 지분 50.1%를 갖는다는 합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를 통해 두 회사가 2022년까지 연간 17억달러의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는 전제하에 나온 구상이었다. 하지만 코네티컷주 노워크에 있는 제록스 본사는 13일 성명을 발표해 "최근 합의는 후지필름 측이 지난 달 15일까지 재무제표를 제공하지 않았음으로, 새로운 계약 조건에 대한 협의에 실패함으로써 폐기했다"고 밝혔다. 

한편, 제록스사는 후지필름과 합병을 추진 한 제프 제이컵슨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5명의 이사를 전격 사임한 후 후임으로 새로운 CEO와 5명의 신임 이사들을 임명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