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英 해리왕자 결혼식 주례, 美 성공회 흑인 주교가 맡는다
해리 영국 왕자(왼쪽)와 약혼녀 메건 마클. /사진제공=뉴시스

영국 해리 왕자와 헐리우드 배우 메간 마클의 결혼식에서 마이클 의장 미국 수좌주교가 주례를 본다.

지난 12일(현지시간) BBC는 켄징턴 궁의 공식 성명을 인용해, 오는 19일 영국 윈저성에서 열리는 해리 왕자와 마클 혼배미사의 설교자로 미국 성공회 교회의 최고 지도자인 마이클 커리 의장 주교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커리는 지난 2015년 성공회 교회 사상 최초의 흑인 의장주교다.

1978년 성공회 신부가 된 커리 의장 주교는 사회정의와 이민문제, 결혼 및 가정에서의 평등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커리 주교는 켄싱턴 궁 발표 후 성명을 통해“해리 왕자와 마클을 묶어준 사랑은 신으로부터 왔다”며 “삶과 행복의 열쇠”라고 화답했다.

네바 레이 폭스 성공회 대변인 역시 "해리-마클 부부와 커리 주교가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는 아니지만, 식전에 이들을 만날 것"이라며 "최초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주교이자 훌륭한 설교자인 그가 주례를 보기에는 적임자라고 판단된다"고밝혔다.

커리 의장 주교는 진보적인 성향으로, 지난 2015년에는 동성 커플의 교회 내 결혼허용을 찬성해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