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기술/신산업 IT일반
페이스북 저커버그, 출생 후 34년 동안 하루 64억원 벌었다
마크 저커버그. /사진제공=뉴시스

페이스북의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출생 후 지금까지 하루 평균 약 600만달러(약 64억원)를 벌어들였다고 14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올해 34세를 맞이한 저커버그의 총 재산은 740억달러(약 79조원)로 추정된다. 하버드대 재학 시절 페이스북을 창업한 저커버그는 하루 597만달러를 벌어들인 셈이다. 이는 전자상거래의 개척자이자 매일 680만달러를 거두고 있는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다음으로 평생 일일소득이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금까지 미국 최연소 억만장자는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로 그는 1987년 31세의 나이에 10억 달러를 벌며 억만장자가 됐다. 하지만 나이가 들며 자선 사업에 눈을 돌린 게이츠는 하루 평균 수입이 약 400만달러 수준으로 줄었다.

억만장자 투자가 워렌 버핏 역시 자산의 큰 비중을 게이츠 재단에 기부한 데 이어 저커버그도 지난 6년 동안 보유해온 주식 중 33억8000만달러어치를 팔아 부인 프리실라 챈과 함께 세운 재단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CZI)'에 기부했다. 

지난해 9월 저커버그는 앞으로 18개월에 걸쳐 보유 자사주 중 약 7500만주를 매각해 CZI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의 페이스북 주가 기준으로 약 128억달러 규모다.

얼마전 데이터 유출 논란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 주가는 올 초 대비 6%가 올라 구글보다 큰 상승폭을 기록 중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