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하와이 화산폭발 임박, 美 당국 '적색경보' 발령
지질 전문가들은 킬라우에아 화산이 100년 최대 규모로 곧 폭발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미국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의 킬라우에아 화산이 15일(현지시간) 또 다시 폭발해 화산재와 연기를 뿜어내면서 미 지질조사국(USGS)이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지난 3일 킬라우에아 화산이 폭발하기 시작한지 12일이 경과했지만, 적색경보가 내려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화산은 약 3675m가 넘는 상공으로 화산재와 연기를 뿜어냈다. 때문에 화산으로부터 상당한 거리에 있는 파할라 지역에서는 대기가 호흡하기에 유해한 수준을 나타냈다.

하와이 현지언론 WSB 라디오 등의 보도에 따르면, USGS는 15일 킬라우에아 화산 폭발로 인한 경보 단계를 기존 오렌지 색에서 적색으로 상향조정했다.

 '적색경보'란 대형 화산 폭발이 임박해 지상과 공중에서 위험한 활동이 발생할 수있다는 의미이다.

USGS는 트위터를 통해 "언제든 (화산)활동이 더 폭발적이 돼 화산재와 돌맹이들의 분출이 증가할 수있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