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기술/신산업 통신/모바일
페이스북, 반년동안 13억개 '페이크 계정' 처리

페이스북이 지난 두 분기 동안 무려 13억 개의 ‘가짜 계정’을 찾아내 불능 처리했다.

IT(정보기술)매체 리코드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올해 1분기에 5억8300개, 지난해 4분기에 6억9400만개의 가짜 계정을 각각 발견했고 해당 계정을 삭제했다. 가짜 계정 탐지 기술의 가변성 때문에 올해 1분기에는 적발 건수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가짜 계정들은 스팸 광고를 퍼트릴 목적으로 특정 작업을 반복 수행하거나 신용사기 등의 불법 활동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페이스북은 블로그를 통해 “대다수 가짜 계정은 불과 몇 분간의 등록 과정을 거쳐 바로 불능 처리됐다”고 하면서도 “우리가 모든 가짜 계정을 찾아내지는 못했고, 전체 이용자 계정의 3~4%는 가짜 계정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이 가짜 계정 숫자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인정보유출 파문을 겪은 페이스북은 신뢰도를 높이고자 향후 주기적으로 가짜 계정 탐지 통계를 발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