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트럼프 대통령과 밥먹고 사진 찍는데 1억 6000만원?
/사진제공=뉴시스

중국건설은행이 은행 부유층 고객들을 대상으로 '트럼프와의 만찬' 티켓을 15만 달러(약 1억 6000만원)에 팔고 있다고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18일 자산규모 중국 제 2대 은행으로 불리는 중국건설은행의 선전(深圳) 지점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찬'이라는 상품을 만들었고, 이를 오는 31일 미국 댈러스에서 열리는 트럼프 재선 자금 운동에서 쓰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은행측의 광고에 따르면 만찬 티켓을 산 고객들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식사를 함께 하는 것은 물론 기념촬영도 하고, 친필 사인도 받을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또한 광고에는 트럼프 만찬 티켓 신청은 미국 비자를 소지하고 있는 은행 고객으로 제한되며, 미국 범죄 경력이 있는 사람은 티켓을 신청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 정치법 상 이 만찬이 실행 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미국 정치인이 외국인 혹은 외국기업으로부터 기부금을 받는 것은 불법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31일 저녁 댈러스에 있는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에서 트럼프 재선운동을 위한 정치 후원금 모금 행사를 가질 예정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날 티켓 가격은 5만 달러다. 

트럼프 재선 캠페인 측은 중국건설은행의 이 같은 이벤트와 관련해 아는 바가 없음을 공지했다. 또한, 성명을 통해 “우리는 어떤 종류의 외국인 기부금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