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자동차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언론 평가 사이트 개설 찬반 투표 공지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트위터에 언론 신뢰도 평가 사이트 개설의 찬반여부를 묻는 투표를 올려놨다. /사진=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쳐.

미국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기자와 언론에 대한 강한 불만을 드러내며 이들을 평가하는 웹사이트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머스크는 2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대중이 기사의 핵심 내용을 평가할 수 있는 사이트를 만들고 언론인, 편집인, 출판사별로 신뢰도 점수를 매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언론이 정직하지 않다"라고 비난하며, 웹 사이트 이름을 러시아어로 '진실'이란 뜻인 ‘프라우다’(Pravda)로 지을 것 이라고 덧붙였다.

CNN에 따르면 머스크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모델3 생산 지연과 연이은 사고 등으로 테슬라에 대한 언론들의 부정적인 헤드라인과 비판적인 보도 이후 나온 것이다.

머스크는 언론 신뢰도 평가 사이트 개설의 찬성과 반대 의견을 묻는 온라인 투표를 올려놓은 상태이며 "대중은 더 이상 미디어를 존경하지 않는다"고 비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