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국제경제
美 상무부, 한국산 폴리에스테르 단섬유에 최대 45% 반덤핑 관세 부과

미국이 한국산 미세 데니어 폴리에스테르 단섬유에 최대 45%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다.

미 상무부는 24일(현지시간) 홈페이지 올린 성명을 통해 한국를 포함한 중국, 인도, 한국, 대만 업체들이 생산한 미세 데니어 폴리에스테르 단섬유가 공정 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수입됐다는 판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국에 부과된 관세율은 0~45.23%로 지난해 12월에 나온 예비 판정과 같다. 이외 덤핑 마진은 중국이 65.17~103.06%로 예비 판정보다 다소 낮아졌고, 인도 21.43%, 대만 0~48.86%로 각가 부과됐다.

미세 데니어 폴리에스테르 단섬유는 지름이 3데니어 미만인 단섬유로 주로 의류와 침구류 등 직물과 기저귀, 커피 필터 등에 사용된다. 

미 국제무역위원회(USITC)는 오는 7월 9일까지 해당 국가가 수출한 제품이 자국 산업에 피해를 줬는지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USITC가 자국 산업에 피해를 줬다고 판정하면 상무부는 덤핑 마진에 해당하는 관세 부과 명령을 내리게 된다.

 2017년 기준 한국의 대미(對美) 미세 데니어 폴리에스테르 단섬유 수출액은 1천190만 달러(약 129억원)이고, 중국, 인도, 대만은 각각 6140만 달러, 2370만 달러, 74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