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취소에 '백악관 김정은-트럼프 기념주화' 할인 판매
상태바
북미정상회담 취소에 '백악관 김정은-트럼프 기념주화' 할인 판매
  • 이준형 기자
  • 승인 2018.05.2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백악관이 제작해 공개한 북미정상회담 기념 주화. /사진제공=뉴시스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되어 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이 취소됐다.

하지만 그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북미정상회담 기념 주화의 판매는 계속 되고 있다. 미 타임 등 외신의 25일(현시시간) 보도에 따르면 심지어 당초 가격보다 더 싸게 할인판매가 진행되고 있다.

백악관 기념품 판매점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회담을 취소하자 기념주화를 '오늘의 상품'으로 지정했다. 검은 벨벳 케이스에 들어 있는 기념 주화는 당초 24달러 95센트(약 2만6800원)에서 약 20% 할인 된 19달러95센트(약 2만1500원)로 할인 판매한다고 밝혔다.

해당 기념 주화는 북미정상회담을 기념하기 위해 디자인됐지만,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는 상관없이 제작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주화에는 두 정상이 서로의 국기를 배경으로 마주보고 있는 모습이 새겨져 있다.

사이트의 기념주화 설명에는 "정상회담이 개최되지 않을 경우 환불을 요청이 가능하다"라고 쓰여있다.

판매점 측은 "대부분 지지자들은 결과에 상관없이 정치적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 이를 소장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준형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89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