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트럼트 대통령의 굴욕 "고등학생이 쓴 편지여도 D"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편지를 첨삭한 내용./사진=이본 메이슨 페이스북

미국의 은퇴한 영어교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편지를 받아 잘못된 부분을 첨삭해 다시 되돌려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편지에 일침을 가한 주인공은 지난 17년 동안 사우스캐롤라이나 공립고등학교에서 영작문을 가르쳤던 이본 메이슨(61·여)이다.

그는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에게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의 한 고교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희생자 가족들을 만나달라는 내용을 보냈고, 3개월만에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답장을 받았다.

편지를 받은 메이슨은 대통령의 편지에 대한 오류를 발견했고, 한 문장씩 자신의 전공을 살려 잘못된 부분을 수정했다. 잘못된 부분을 형광펜으로 표시했고, 보라색 펜으로 틀린 부분에 대한 피드백을 빼곡히 적어 백악관으로 돌려보냈다.

메이슨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첨삭한 내용의 편지를 촬영해 올렸고, 한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아니라 백악관 직원이 편지를 작성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편지의 수준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며 "이 편지가 중학생이 쓴 것이라면 C나 C+주었을 것이다. 하지만 만약 고등학생이 썼다면 D를 주겠다"고 쐐기를 박았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