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美 공원서 배에 '공짜'라고 쓰인 채 버려진 강아지 구조
28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칠리코시의 한 공원에서 온 몸에 유성펜으로 낙서가 된 채 버려진 강아지가 구조됐다. /사진= ABC뉴스 캡처

미국에서 온 몸에 유성 펜으로 낙서가 된 강아지 한마리가 발견됐다.

28일(현지시간) ABC뉴스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칠리코시의 한 공원 인근에서 버려진 강아지와 개집이 함께 버려졌다.

중요한 것은 강아지의 상태였다. 5~6개월 정도 된 것으로 보이는 강아지의 몸 한쪽에는 '공짜'(free)라고 크게 쓰여 있으며, 반대쪽에는 '난 신이 내린 선물이다'(I am a gift from God)라고 낙서가 돼 있다. 머리에는 '좋은 집으로만'(Good home only)이라고 적혀있다.

동물 구조단체 휴먼 소사이어티의 활동가 브라틴 메이는 강아지에게 기적이라는 뜻으로 '마벨라(Marvella)'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다행히 마벨라는 오는 수요일 새로운 주인을 찾아 새 삶을 시작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