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자 아프리카 청년이 프랑스 소방대원이 된 이유
상태바
불법체류자 아프리카 청년이 프랑스 소방대원이 된 이유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8.05.2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무두 가사마가 28일 엘리제궁에서 마크롱 대통령에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프랑스 파리 시내의 한 아파트 발코니에 매달린 아이를 마치 '스파이더맨' 처럼 구출한 아프리카 청년에게 프랑스 정부가 시민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엘리제궁에서 마무두 가사마(22)와 만남을 가졌다. 이후 그에게 경찰서장의 서명이 담긴 감사장을 전달했고, 프랑스 국적을 부여해 소방대원으로 채용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마무두 가사마가 맨 몸으로 5층을 올라가는 모습. /사진=유투브 캡쳐

불법체류자 신세였던 가사마는 맨 몸으로 아파트 5층 발코니까지 올라가 발코니에 매달린 네 살짜리 아이를 구해낸 모습이 동영상으로 찍혀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전 세계에 퍼지며 '영웅'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많은 누리꾼들은 그의 모습에 감명을 받아 ‘스파이더맨’이라는 별명을 붙여줬고, 온라인에서는 영웅적 행위를 높이 평가해 그에게 특별 체류허가를 내주라는 청원운동도 열린 바 있다.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92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