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킴 카다시안과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서 만난 이유
백악관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기념촬영을 한 킴 카다시안.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미국 셀럽으로 유명한 킴 카다시안 웨스트가 30일 (현지시간) 백악관에 만났다.

킴 카다시안은 미국 교도소의 개혁과 여성 수감자 석방을 탄원하기 위해 백악관에 방문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백악관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킴 카다시안과 훌륭한 만남을 가졌고, 교도소와 형집행에 대한 대화를 했다"고 게재했다.

노란색 구두에 검은색 정장을 입고 방문한 카다시안은 마약 혐의로 20년 넘게 가석방도 금지된 채 종신형으로 수감 되어있는 앨리스 마리 존슨(63)에 대한 석방캠페인을 펼쳐왔다. 이날도 이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

카다시안은 이 문제로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이자 백악관 선임고문인 제러드 쿠슈너를 만나러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쿠슈너는 연방 교도소 정책에 대한 개혁추진을 맡고 있다.

카다시안은 이날 비폭력 마약사범인 그녀를 위해 "석방을 위해서 할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