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피랍 32년만에 구출된 아르헨티나 여성 가족의 품으로
구출된 피랍 여성 (왼쪽 두번째)과 9살 아들(오른쪽 두번째) [사진=BBC]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인간밀수범들에게 납치됐던 아르헨티나 여성이 아르헨티나와 볼리비아 경찰의 합동 작전 끝에 구조돼 32년 만에 가족과 재결합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45살이 된 이 여성은 13살이던 지난 1986년 실종된 후 지금까지 행방을 알지 못했지만, 올해 초 볼리비아 남부 베르메조에 있다는 제보가 들어와 이달 초 그녀와 9살 아들이 구출됐다. 이들 모자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아르헨티나 경찰은 성명을 통해 피해 여성이 마침내 마르 델 플라타의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은 32년 전 그녀를 납치한 범인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효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