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랍 32년만에 구출된 아르헨티나 여성 가족의 품으로
상태바
피랍 32년만에 구출된 아르헨티나 여성 가족의 품으로
  • 강효진
  • 승인 2018.12.2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출된 피랍 여성 (왼쪽 두번째)과 9살 아들(오른쪽 두번째) [사진=BBC]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인간밀수범들에게 납치됐던 아르헨티나 여성이 아르헨티나와 볼리비아 경찰의 합동 작전 끝에 구조돼 32년 만에 가족과 재결합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45살이 된 이 여성은 13살이던 지난 1986년 실종된 후 지금까지 행방을 알지 못했지만, 올해 초 볼리비아 남부 베르메조에 있다는 제보가 들어와 이달 초 그녀와 9살 아들이 구출됐다. 이들 모자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아르헨티나 경찰은 성명을 통해 피해 여성이 마침내 마르 델 플라타의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은 32년 전 그녀를 납치한 범인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강효진    kkkang_@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10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