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미국인이 존경하는 인물'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 남녀 1위… 트럼프 대통령 4년 내내 2위
올해 크리스마스 날 아이들을 찾은 오바마 전 대통령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부가 나란히 2018년 미국인들로부터 가장 존경받는 남녀 인물로 각각 선정됐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27일(현지시간)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19%의 지지율로 11년 연속 가장 존경받는 남성에 올랐다. 또한 그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는 15%의 지지를 받아 지난해까지 17년 연속 1위에 오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제치고 가장 존경받는 여성으로 꼽혔다.

갤럽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지난 3일부터 12일까지 미국 성인 1025명을 상대로 실시했으며 허용조사범위는 ±4%포인트이다.

현직 대통령이 1위에 오르지 못한 것은 1946년 이 조사가 실시된 이래 올해까지 13번째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13%)은 남성 부문 2위로, 4년 연속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2%)이며 3위 이하는 모두 오차범위 내의 순위로 프린치스코 교황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달라이 라마 티베트 지도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이 뒤를 이었다.

여성 부문 2위는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5%), 3위는 클린턴 전 국무장관(4%), 4위는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루스 베이더 긴스버그 미 대법관, 방송인 엘런 디제너러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 파키스탄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샤프자이,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 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